[폴 정 박사의 미국 의대 진학 가이드] 의과 대학에 가장 많은 합격생을 배출시키는 대학은?

Date
2024-02-23 03:47
Views
420

의과 대학에 가장 많은 합격생을 배출시키는 대학은?

 

미국 의대 진학을 위해서는 아이비리그와 같은 명문 사립대 보다 주립대에 진학하여 좋은 학점을 받는 것이 더 유리하지 않겠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서 결정해야 하는 이러한 질문에 주립대와 명문 사립대를 이분법적으로 놓고 대답한다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이다.

미국의 수많은 대학 가운데 의과 대학에 가장 많은 합격생을 배출시키는 대학은 과연 어느 대학일까? 보고된 자료를 바탕으로 보면 가장 많은 의대 합격자를 배출하는 학교는 명문 주립대학들이다. UCLA, 미시간주립대 ,UC버클리, 텍사스 오스틴 등에서 매년 8백 명 이상의 학생들이 의대를 지원하여 그중 약 50-55% 의 합격자를 배출하는 것으로 보인다. 하버드(243명 지원), 스탠퍼드(179 명), 프린스턴 (133명), 예일 (191명)의 경우는 매년 약 200여 명 전후의 학생들이 의대를 지원하여 약 80% 이상이 합격하고 있고, 수학, 과학에 우수한 인재들이 많은 MIT(73명)와 칼텍(50명 미만) 같은 대학들은 지원자 자체가 적다 보니 합격률이 상당히 높게 나타나고 있다. 명문 사립대 중 의대 지원자가 가장 많은 학교인 존스 홉킨스 (494명)와 코넬 대학은 (402명) 60%대의 의대 진학률을 보이고 있다. 한편 지원자 수 자체가 50명 밖에 안되는 Liberal Arts College의 경우 80% 이상의 학생들이 매년 의대 진학에 성공하고 있다.

 

객관적인 결론을 내리면 의대 지원자 수가 많은 주립대 일수록 전체 의대 합격한 학생 수는 당연히 많다. 하지만 명문 사립대와 Liberal Arts College는 학교 내의 Pre-Professional Advising Center와 같은 위원회가 있어 의대를 지원하기 전에 학생들의 준비 상태를 검토한 후 가능성 있는 학생들에게 추천서를 써주기 때문에 총 의대 지원자 수는 많지 않아도 합격률은 상당히 높을 수밖에 없다.

 

명문 사립대의 경우는 입학생들의 성적 분포가 아주 좁게 나타나고 있다. 다시 말하면 상위권의 학생들과 하위권의 학생들의 실력 차이가 그리 크지 않다. 그러다 보니 잠깐의 방심에 언제든지 성적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항상 긴장하며 성적을 유지해야 한다. 그러나 사립대와 달리 주립대는 입학생들의 성적 분포가 아주 넓게 나타나고 있다. 몇몇 상위권 학생들은 탑 사립대의 학생들 만큼 우수하지만 그 외 대부분의 학생들은 고교 시절 부수적인 기타 활동보다는 성실하게 학교생활을 하며 학점을 잘 유지한 학생들이다. 성실하게 학교생활을 하는 학생들은 고등학교에서와 마찬가지로 좋은 성적을 얻을 수 있는 기회가 아무래도 경쟁이 심한 사립대보다는 많다. 그러나 학점만으로 의대에 합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학생 수가 많은 주립대의 경우 의대를 준비하는 프리메드 과정의 학생들이 너무 많다 보니 모든 것에 있어 경쟁적이다. 실험실의 연구 기회도 경쟁이 심하고, 심지어 학기 중에 학교 주변의 병원 봉사 활동 기회도 그리 쉽지 않다. 일반적으로 똑같은 리서치나 봉사활동을 하더라도 그 결과나 질적인 면에서는 주립대와 사립대의 경우 차이가 있을 수 있다. 현실적으로 하버드를 비롯하여 명문 사립 의과 대학 합격생들을 보면 압도적으로 사립대 출신이 주립대보다는 많다.

성공적인 의대 진학을 위해 전략적으로 이런 부분까지도 고려하는 게 부모님들의 마음이지만 미국에서 의사가 되기 위해 한 가지 중요한 점은 명문대나 주립대 모두에게 공평한 기회가 있다는 것이다. 열심히 준비하면 누구에게나 더 나은 기회가 주어진다. 그러나 좀 더 꿈이 크고, 능력이 된다면 탑 명문 대학에서의 경쟁을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

 

Contact Us

구독신청(무료) 하시면 미국의대진학칼럼, 세미나안내 등 다양한 정보를 직접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